•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지 3년간 개발행위 제한

대전시, 난개발 투기 방지 안정적 사업추진 기대

홍석원 기자입력 : 2020.02.26 16:54:40 | 수정 : 2020.02.26 16:54:31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지 위치도.

[대전=쿠키뉴스] 홍석원 기자 =대전시는 26일 유성구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예정 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개발행위제한 대상 부지는 유성구 금고동 103번지 일원 약 14만 6,000㎡로 2021년 착공해 2025년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개발에 따른 보상 등 투기 목적의 개발행위를 차단하고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하수처리장 건설을 위해 이 같이 결정했으며, 고시일로부터 3년 동안 개발행위허가 제한받게 된다.

시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9일 개발행위허가 제한 공람으로 주민의견을 수렴했으며,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해 3월 초 해당 지역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고시할 예정이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사항은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건축물의 건축 및 용도변경, 공작물의 설치, 토지의 형질변경, 죽목의 벌채, 토지의 분할 등이다.

다만 공공시설로 개발행위제한 목적 및 향후 개발 사업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되거나 재해복구, 재난수습 등 응급조치를 위한 개발행위 등은 제한대상에서 제외된다.

박정규 시 맑은물정책과장은 “하수처리장 이전 예정 부지의 무분별한 개발행위를 사전에 차단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도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001h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