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북도-시군, 보건소 일반진료 중단

코로나19 확진 접촉자 전담 공무원 붙이고 신천지 시설 폐쇄 등 총력 방어

홍재희 기자입력 : 2020.02.23 16:15:29 | 수정 : 2020.02.23 16:16:10

[전주=쿠키뉴스] 홍재희 기자 = 전북도가 14개 시군과 힘을 합쳐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키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각 지역 의료원을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보건소의 경우 감염병 예방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일반진료 업무를 잠정 중단키로 했다. 또한 도내 신천지 시설 폐쇄와 방역 등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는 23일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도내 시장·군수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 영상회의를 열고 철저한 대비에 나섰다.

이날 송 지사는 “철저한 방역태세를 갖춰 지역사회 내 감염을 차단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선제 대응으로 지역의 안전과 도민의 건강을 지켜야 한다”면서 “의료원과 보건소를 이용하는 도민들의 불편이 크겠지만 국가비상사태임을 감안해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영상회의에서는 도내 신천지 교회에 대한 시설폐쇄와 방역, 자치단체 간 대응상황과 정보 공유의 필요성도 강조됐다.

이에 따라 도는 신천지의 8개 교회를 폐쇄하고 이행사항을 시군과 합동으로 점검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지난 1월 30일 이후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하신 분은 가까운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각 시군은 오늘까지 신천지 복음방 56개소 등 부속시설 폐쇄와 소독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며 대응 상황을 공유했다.

송하진 지사는 “코로나19 사태가 신천지 교인을 통해 지역사회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대다수 도민이 우려하는 부분이니 시장‧군수님도 같은 마음으로 협조해 달라”며 “예배나 집회 참가자, 한 개인의 생명과 건강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타인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의 가용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해 나가겠다”며 “도민들께서도 도와 정부의 대응을 믿고 위생수칙을 지키면서 정상적인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도는 앞으로 접촉자가 확인되는 즉시 자가격리하고 전담공무원을 지정하여 정밀한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도내 확진자의 동선이 추가 확인되는 즉시 도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obliviat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