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드라 오, ‘기생충’ 각본상 수상에 발 구르며 환호

산드라 오, ‘기생충’ 각본상 수상에 발 구르며 환호

이준범 기자입력 : 2020.02.10 16:26:22 | 수정 : 2020.02.10 16:54:54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배우 산드라 오가 영화 ‘기생충’의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수상에 기뻐하는 모습으로 화제다.

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각본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라이언 존슨), ‘결혼이야기’(노아 바움백), ‘1917’(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등 경쟁작을 물리치고 각본상을 받았다. 이로써 ‘기생충’은 아카데미 각본상을 받은 첫 아시아 영화가 됐다.

‘기생충’이 호명되자 한국계 배우인 산드라 오가 발을 동동 구르며 환호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그가 자리에서 일어나 기뻐하는 모습은 주변의 다른 배우들과 대조적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ABC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로 스타 반열에 오른 산드라 오는 이날 분장상 시상자로 시상식에 참석했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큰 영광이다”라며 “시나리오를 쓴다는 건 외롭고 고독한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니지만,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다.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기생충’ 배우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수상한 한진원 작가는 “땡큐 아카데미”라고 외친 뒤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 충무로가 있다. 저의 심장인 충무로 모든 영화인들, 스토리텔러들과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기생충’은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