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너를 만났다’ VR-VFX 기술로 만난 나연이… 시청자 울렸다

‘너를 만났다’ VR-VFX 기술로 만난 나연이… 시청자 울렸다

이준범 기자입력 : 2020.02.07 09:48:39 | 수정 : 2020.02.07 09:59:15

사진=MBC 제공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VR을 활용한 MBC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가 시청자들을 울렸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스페셜 - 특집 VR 휴먼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는 휴먼 다큐멘터리와 VR(가상현실)을 접목한 특별한 프로젝트로 장지성 씨가 3년 전 혈액암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딸 나연이를 가상현실에서 만나는 국내 초유의 프로젝트를 보여줬다.

네 아이의 엄마였던 장 씨는 2016년 가을, 일곱 살이 된 셋째 딸 나연이를 떠나보냈다. 목이 붓고 열이 나기에 그저 감기인 줄 알았던 병은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희귀 난치병이었고, 발병한 지 한 달 만에 나연이는 세상을 떠났다.

엄마의 바람은 단 하루만 다시 만나 나연이가 좋아하던 미역국을 끓여준 뒤 사랑한다고, 한 번도 잊은 적 없다고 말해주는 것. 집안 곳곳 나연이 사진을 놓아두고, 매달 가는 납골당에는 생전 좋아하던 장난감을 넣어준다. 잊지 않고 영원히 기억하는 의미에서 나연이의 이름과 생일을 몸에 새기고 뼛가루를 넣은 목걸이를 매일 착용한다. 기억하지 않으면 세상에 있었다는 사실이 잊힐까 두렵다는 엄마는 어떻게든 존재했다는 기억을 남기고 싶다.

‘MBC 스페셜’ 제작진은 국내 최고의 VR, VFX(특수영상) 기술을 가진 비브스튜디오와의 협업으로 구현 작업을 시작했다. VR 속 나연이를 실제 모습에 가깝게 만들기 위해서는 가족들의 인터뷰, 핸드폰 속 사진과 동영상에 저장된 다양한 표정, 목소리, 말투, 특유의 몸짓에 대한 분석이 필요했다. 이 과정을 토대로 순간의 동작을 포착하는 모션 캡처 기술을 거친 긴 CG 작업을 계속했다.

장씨는 VR장비를 착용하고 나연이를 만나기 위해 가상현실의 세계로 들어갔다. “엄마”라고 외치는 소리와 함께 나연이가 등장했고, 장씨는 눈물을 흘렸다. 나연이는 "엄마 이제 울지마"라고 말했고, 장지성 씨는 "엄마가 이제 안 울고 그리워하지 않고 더 많이 사랑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나연이가 어디에 있든 엄마는 나연이를 찾으러 갈 거다. 해야 할 일을 다 마치면 나연에게 가겠다. 그때 우리 둘이 잘 지내자. 사랑해 나연아"라고 인사했다.

장지성 씨는 "사실은 우리 나연이와는 많이 다른 느낌인데 멀리 가면 나연이 같더라. 멀리서 뛰어가는데 얼핏얼핏 보이는 모습, 누울 때 앉을 때 느낌이 비슷하더라. 아까 그렇게 해서 탁 나오니까 되게 좋더라. 생일이 일곱 살이라 가슴 아프다. 이제 열 한 살인데 시간이 멈춰 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너를 만났다'는 2.7%(닐슨코리아 기준)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