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 피겨, 11년 만에 4대륙 메달 도전… 차준환·유영 출격

한국 피겨, 11년 만에 4대륙 메달 도전… 차준환·유영 출격

김찬홍 기자입력 : 2020.02.04 11:20:21 | 수정 : 2020.02.04 11:20:26

사진=연합뉴스

차준환과 유영 등 한국 피겨스케이팅 간판선수들이 안방에서 메달 도전에 나선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가 주관하는 4대륙선수권대회가 오는 6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다.

4대륙대회는 유럽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는 유럽선수권대회에 대항해 1999년 처음 열렸다. 이후 아시아,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출신 간판급 선수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메이저급 대회로 거듭났다.

4대륙대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 차원에서 열린 2017년 이후 3년 만이다.

한국은 2009년 김연아(은퇴)가 여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딴 게 유일한 입상 기록이다.

대표팀 선수들은 11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남자 싱글엔 차준환, 이준형(경기일반), 변세종(경희대) 등이 도전장을 냈다. 이중 차준환이 메달 후보로 꼽힌다.

차준환은 2019~2020시즌 ISU 그랑프리 두 차례 출전했으나 주무기 쿼드러플 점프를 완벽하게 수행하지 못해 ISU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에 실패했다. 최근에 열린 국내종합선수권대회에선 쿼드러블 점프를 성공하면서 기세가 올랐다.

차준환은 캐나다 토론토에서 개인 훈련에 집중하다 2일 귀국해 본격적인 대회 준비에 나섰다.

여자싱글엔 유영과 임은수(신현고), 김예림(수리고)이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이중 유영은 국내 여자 선수 중 유일하게 트리플 악셀을 구사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로 성장했다. 유영은 지난달 스위스에서 열린 동계유스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최대 경쟁자는 일본의 간판 기히라 리카(18)다.

기히라 유영과 마찬가지로 트리플 악셀을 구사하는데, 현재 아시아 최고 여자 싱글 선수로 꼽힌다. 그의 개인 최고점은 2018년 12월에 기록한 233.12점이다. 유영(217.49점)보다 15점 이상 높다.

유영은 최근 인터뷰에서 "기히라와 같은 팀에서 훈련하며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며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경쟁을 펼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