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협동조합 세우고 정부자금 5억? 속지마세요”

송금종 기자입력 : 2020.02.04 06:00:00 | 수정 : 2020.02.03 23:16:07

‘협동조합 설립 시 억대 정부자금을 받을 수 있다’ 누구나 솔깃할만한 내용이지만 이는 단순광고일 뿐 속아선 안 된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러한 내용으로 미래의 조합 이사장을 찾는 메일이 온라인을 돌아다니고 있다. 

내용을 보면 발기인 5명 이력서와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조합을 설립할 수 있고, 상환의무 없이 정부예산을 최대 5억 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또 지자체는 물론 후원기업으로부터 수억 원대 지원 자금을 끌어 모을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사업체에 연락을 취해보니 “정부지원이 가능한 부분들로 안내해주고 있다”며 “동영상 강의를 먼저 시청한 후 문의해 달라”고 답했다.

조합만 세우면 억대 예산을 끌어다 쓸 수 있다는 것처럼 들리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협동조합 활성화 사업은 존재하지만, 조합이 영리이건 비영리건 간에 정부가 직접 나서서 지원을 해주는 경우는 없다. 

기재부 관계자는 “협동조합은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 범위에 속하긴 해도 직접적인 지원금은 없다”며 “과대광고이거나 잘못 표기했든지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링크에 접속해보면 기업·조합·소상공인이 뭉쳐 정부(지자체) 예산을 유치한 다음 플랫폼 개발해 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고 제안하고 있다. 

그러면서 자사 컨설팅을 받으라고 광고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요즘 사회적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시드머니(초기자금)나 임팩트 금융 지원 사업이 늘고 있다”며 “민간업체가 이러한 조합 지원 사업들을 홍보하는 내용일 것”이라고 밝혔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