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靑 하명수사·별동대 의혹 전면부인 “ 법·원칙 따라 업무 수행했다”

김태구 기자입력 : 2019.12.02 17:45:06 | 수정 : 2019.12.02 17:46:55

청와대가 2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해당 사건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또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가 가동됐다는 의혹에 대해선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날 숨진 전날 숨진 백 전 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수사관과 관련해 “당시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을 했던 두 분은 대통령 비서실 직제령 등 법과 원칙 따라 업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또 ‘하명수사 논란’에 대해선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2018년 1월경 집권 2년차를 맞아 행정부 내 기관 간 엇박자 실태점검을 했고, 이를 위해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감찰반원 30여명이 대면·청취 조사를 했다. 특수관계인 업무 담당 두 분이 당시 ‘울산 고래고기 사건’을 담당했다”면서 청와대가 지난해 지방선거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를 수사 지시한 것이 아닌 점을 명백히 했다. 고 대변인이 언급한 ‘울산 고래고기 사건’이란 검찰이 압수한 30억원대 고래고기를 업자에게 돌려주면서 불거진 검찰과 경찰의 갈등 등을 말한다.

고 대변인은 이어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 두 분은 대통령비서실 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했다”며 “저희가 확인도 해봤지만 창성동에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