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상철 인천 감독 “내려놓고 싶은 적 있지만 팬들 보며 마음잡아”

유상철 인천 감독 “내려놓고 싶은 적 있지만 팬들 보며 마음잡아”

김찬홍 기자입력 : 2019.12.02 15:19:38 | 수정 : 2019.12.02 15:19:43

"나도 사람인지라 내려놓고 싶은 적도 있었다. 그때마다 팬들의 응원 메시지를 보면서 마음을 다잡을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한다.

이날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사전 인터뷰에서 유상철 인천 감독에게 많은 취재 인파가 몰렸다.

유 감독은 “5월에 부임해 짧은 시간에 팀을 만들어야 하니 부담감과 힘든 부분이 있었다. 하지만 선수들이 감독을 믿고 따라줬다”며 “선수들이 제일 힘들었을 거다. 성적을 내고 싶은데 막상 경기장에서는 안 풀릴 때가 있다. 힘든 상황에서 잔류라는 목표를 이룬 부분은 서로 믿고 의지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올 시즌을 돌아봤다.

유 감독은 지난달 19일 구단을 통해 췌장암 4기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인천의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 선수단은 유 감독을 위해 최선을 다해 경기를 뛰었다. 그리고 지난달 30일 경남과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리그 10위를 확정,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유 감독은 “시즌 중반에 팀에 합류하면서 팬들에게 2부 리그로 떨어지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많은 상황들이 기억에 남지만 팬들과 약속을 지킨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올해를 돌아봤다.

이어 “나도 올 시즌을 치르면서 팀이 어려울 때 대처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 것 같다. 내가 흔들리거나 조급한 모습을 보이면 선수들에게 불안감을 줄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으면서 외로웠지만 감독이라는 자리는 항상 그렇다 생각한다. 코칭스태프들과 이야기를 하며 위로를 받기도 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응원문구를 묻자 유 감독은 “'유상철은 강하다'라는 문구다. 내가 이미지가 강한가보다”라며 “마지막 경남 전을 마치고 인사를 하러 갈 때 ‘남은 한 가지 약속도 지켜줘’ 문구도 기억에 남는다”고 팬들에게 감사 메시지를 남겼다.

유 감독은 현재 몸 상태에 “그때마다 컨디션이 다르다. 어떤 날은 좋고, 어떤 날은 안 좋다. 말로 설명하기가 어렵다”며 “나도 사람인지라 느슨해져서 더 쉬고 싶고, 내려놓고 싶은 적도 있었다. 그때마다 팬들의 응원 메시지를 보면서 마음을 다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언제 어떻게 상황이 변할지는 모르겠다. 할 수 있는 부분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팬들에게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홍은동│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