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설리 애도’ 최자, 인스타그램 악플 잇따르자 댓글 기능 차단

‘설리 애도’ 최자, 인스타그램 악플 잇따르자 댓글 기능 차단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0.17 07:45:14 | 수정 : 2019.10.17 09:08:19

다이나믹듀오 최자가 전 연인이었던 고(故) 설리를 애도하는 글을 올렸다가 악플이 쏟아지자 댓글창을 닫았다.

최자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 했다.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싶다"고 설리의 비보에 애도글을 남겼다.

그러나 일부 악플러들은 최자의 게시글에 악플을 쏟아냈다. 이에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예은)가 악플러를 겨냥해 "당신이 현명한 척 달고 있는 댓글이 얼마나 한심한지 알고 있나"라며 "말로 다 할 수 없는 고통 속에 있는 사람에게 소금 뿌리지 마라. 당신은 그럴 자격이 없다"라고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악플이 계속되자 최자는 결국 해당 게시물의 댓글창을 닫았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공개연애를 했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에 데이트 사진을 올리며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한편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설리의 장례 및 발인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대신 팬들을 위한 조문 공간이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에 별도로 마련됐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