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英 BBC “남북 경기,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더비”

英 BBC “남북 경기,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더비”

김찬홍 기자입력 : 2019.10.15 10:28:32 | 수정 : 2019.10.15 11:00:04

사진=BBC 홈페이지 캡쳐

영국 공영 방송사에서 한국과 북한의 경기를 두고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더비’라고 소개했다.

영국 매체 BBC는 15일(한국시간) '세상에서 가장 이상한 축구 더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Welcome to the world's strangest football derby)'라는 기사를 올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북한과 경기를 치른다.

매체는 “남·북이 대결하는 것은 드문 일이고 북한의 수도인 평양에서 경기한다는 것은 더욱 흔치 않다”며 “그러나 생방송도 없을 예정이고 관중석에는 남한의 팬은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경기가 임박한 시점까지 방북 일정과 방법을 논의하기 위한 대한축구협회의 협조 요청에 응하지 않던 북한은 뒤늦게 25명의 대표팀 선수와 축구협회 직원 30명에게만 입국 비자를 내줬다.

이 때문에 붉은악마 응원단은 물론 한국 취재진과 중계진도 평양 원정에 동행하지 못하게 됐다.

BBC는 “경기는 이른 오후(오후 5시30분)에 시작하지만, 이를 보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중계도 없으며 현재 북한에 있는 외국 관광객들도 이 경기를 관람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매체는 현재 남북 관계와 더불어 과거 1990년 남북 통일축구를 비롯한 평양 원정 역사를 간략히 설명한 뒤 경기 예측을 덧붙였다.

매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도 한국은 37위, 북한은 113위로 차이가 크다. 이전의 맞대결에서도 대부분 한국이 이겼던 만큼 이번에도 유리한 경기를 펼칠 것”이라며 “북한은 원정 팬이 한명도 없는 홈 경기장에서 게임을 치르는 만큼 변수가 있다. 전에 본 적 없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축구 더비가 될 것”이라 소개했다.

이어 선수 소개에서도 “양팀 모두 확실한 스타 플레이어를 한명씩 보유하고 있다”며 “한국에는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이 있고, 북한에는 최근 유벤투스에 입단한 한광성이 포진했다”고 설명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