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드컵] SKT '테디' 박진성 "우지 이길 자신 있다"

문창완 기자입력 : 2019.10.08 23:31:02 | 수정 : 2019.10.09 00:33:59

8일 오전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참가를 위해 독일 베를린으로 출국한 SKT T1 ‘테디’ 박진성은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때 예민하기도 했고 긴장을 많이 했다. 이번 롤드컵에서는 차분하게 게임에 임해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SKT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RNG, 프나틱과 함께 일명 ‘죽음의 조’라고 불리는 C조에 포함됐다. 

이에 대해 박진성은 “프나틱은 아직 많이 분석 못했지만 RNG는 바텀 위주로 경기를 풀어나가는 팀이다. LCK의 젠지와 비슷한 것 같다. 우리는 우리만의 스타일로 잘 상대해보겠다”고 말했다. 

중국 최고의 원거리 딜러로 꼽히는 RNG ‘우지’ 지안즈하오와 바텀에서 맞붙게 된 것에 대해서는 “우지가 굉장히 잘하는 선수고 팬들에게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나 또한 열심히 준비해서 절대 지지 않겠다”며 “자신은 항상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롤드컵에 9.19 패치가 적용되면서 바텀에 비원거리 챔피언들이 기용되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비원거리 딜러들이 충분히 나올 법하고 확실히 좋은 것 같다. 충분히 대처할 방안을 세워놨고 직접 기용할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판테온’의 티어도 많이 올라왔다. 솔로 랭크, 스크림 경기에서는 필수로 밴되고 있다. 풀리면 언제든 사용할 수 있도록 연습 해뒀다”고 덧붙였다.  

이번 패치에서 하향된 ‘유미’에 대해 그는 “유미 Q 스킬의 둔화 효과 하향이 상당히 크다. 그로 인해 궁극기도 맞추기 힘들어졌다. 하지만 적 팀의 챔피언을 잘 보면서 기용하면 유미는 충분히 활용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박진성은 “좋은 선수들과 멋진 무대를 경험하게 될 것 같다. 이번에 좋은 성적으로 잘 마무리해서 기분 좋게 귀국하겠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인천공항ㅣ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