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반전 부진한 김종규, 후반 만회에도 아쉬움 남긴 DB 첫 경기

전반전 부진한 김종규, 후반 만회에도 아쉬움 남긴 DB 첫 경기

김찬홍 기자입력 : 2019.10.06 17:57:52 | 수정 : 2019.10.06 17:57:56

사진=KBL 제공

KBL 최고 연봉자 김종규가 DB에서 개막전을 치렀다.

원주 DB 김종규는 6일 원주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15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김종규와 함께 칼렙 그린이 19득점 7리바운드를 올려 DB는 KCC를 86-82로 꺾고 첫 승을 올렸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FA 자격을 취득한 김종규는 12억7900만원에 DB 유니폼을 입었다.  이는 프로농구 역대 최고 보수액이다. 또 김종규의 올해 연봉은 DB의 샐러리캡 절반 이상 차지한다. 프렌차이즈 스타 김주성이 은퇴한 후 빅맨 보강이 절실했던 DB는 김종규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원주 팬들도 벌써부터 그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득했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 중에서는 김종규의 이름이 마킹된 유니폼을 볼 수 있었다. 선수 입장 때도 가장 많은 환호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김종규는 비시즌에 국가대표 일정을 소화하면서 DB 선수들과 제대로 호흡을 맞추지 못했고, 햄스트링 부상을 겪는 등 제대로 된 몸을 갖추지 못했다. 그 여파인지 김종규는 첫 경기에 부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초반 패스 미스에 파울을 범하면서 불안하게 시작한 김종규는 이내 파울을 얻어내 자유투를 성공시켰다. 이후 골밑 득점을 추가했지만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에는 실패했다. 

골밑으로 들어가는 데도 애를 먹었다. KCC의 외국인 선수 조이 도시가 골밑에 자리하자 외곽에서 겉돌기도 했다. 2쿼터까지 리바운드를 단 1개도 잡아내지 못했다. 턴오버도 4개를 기록하는 등 전반전에 4득점 1스틸 4턴오버로 저조한 성적을 남겼다.

김종규는 3쿼터에 전반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연달아 점프슛을 성공했고 자유투도 1개 성공시켰다. 리바운드도 적극적으로 달려들어 5개를 잡아냈다. 박지훈이 실패한 레이업을 탭덩크로 마무리 하는 등 몸이 올라온 모양새였다. 4쿼터에는 KCC의 추격을 끊어내는 귀중한 훅슛을 성공했다.  

김종규 본인도 이날 경기력에 대해 아쉬워했다. 김종규는 경기 후 "어제부터 어떻게 긴장을 풀렸고 했는데 잘 되지 않았다. 몸에 힘도 많이 들어갔고 빨리 지치기도 했다”며 “후반전을 앞두고 코치님들이 천천히 부담가지지 말자는 말을 하셨다. 한 번에 많은 걸 하지않고 리바운드, 득점 등을 차례대로 한 것이 승리할 수 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원주│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