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규선, 유병재 아닌 도티 매니저로 ‘전참시’ 등장한 사연

유규선, 유병재 아닌 도티 매니저로 ‘전참시’ 등장한 사연

인세현 기자입력 : 2019.09.15 15:58:19 | 수정 : 2019.09.15 16:01:07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화면

방송인 유병재의 매니저로 알려진 유규선이 유튜버 도티의 매니저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4일 방송한 MBC 예능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한 도티는 자신의 매니저로 유규선을 소개했다. 유병재와 유규선은 최근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도티 소속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로 소속사를 옮겼다. 

방송에서 유규선은 “도티와 같은 회사다. 도티도 방송 활동을 하는데 회사에 매니지먼트 하는 인원이 없어서 저라도 챙겨야 할 것 같아 지원을 나왔다”며 “유병재 외 다른 사람의 매니저가 된 것이 처음이라 걱정된다”고 말했다.

도티는 행사장으로 함께 이동한 유규선에게 “마음 편하고 몸 편하게 왔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나의 첫 번째 스케줄 동행자다”라며 고마워했다. 이에 유규선은 “제가 평생 옆에 있겠다”고 답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유병재는 “그동안 즐거웠고 형이 어느 곳에 새 둥지를 틀지 모르겠지만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동안 즐거웠다”며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