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천안서 방화 추정 화재 발생…냉장고서 모자 시신 발견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9.11 15:43:12 | 수정 : 2019.09.11 15:57:09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아파트 냉장고 안에서는 모자의 시신의 발견됐다. 

11일 오전 5시22분 천안의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불은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바닥에 눕혀진 양문형 냉장고의 냉동실과 냉장실에서는 각각 한구씩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망자는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어머니 A씨(62)와 둘째 아들 B씨(35)로 확인됐다. 발견 당시 냉장고 문은 열려 있었으며 다른 물건은 거의 없는 상태였다. 

A씨의 남편과 큰 아들은 오래전부터 따로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과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아파트에서 인화성 물질이 담긴 용기가 발견된 점, 주방 가스 밸브가 파손된 점 등을 확인했다. 화재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출입문은 잠겨 있었으며 외부에서 강제 침입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CCTV에는 숨진 모자 외에 다른 사람이 드나든 모습이 찍히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