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드뉴스] '소금 → 부종 → 비만' 악순환의 고리를 끊자!

윤기만 기자입력 : 2019.08.15 09:00:00 | 수정 : 2019.09.03 10:40:35


비만으로 고민하고 있다면,

음식을 섭취할 때 조금은 싱겁게 간을 맞추는 것부터 시작하면 어떨까요?

 

전문가들은 소금 섭취부터 비만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

알려진 바에 따르면,

소금 자체가 비만을 직접 유발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건강을 위해 적당량의 소금 섭취가 필요한데요.

 

소금의 80~99%를 이루는 염화나트륨은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물질이며,

혈액에 약 0.9% 농도로 녹아있습니다.

 

더구나 나트륨은 인산과 결합해 산-알칼리 평형을 조절하고,

근육의 수축 작용과 신경세포의 신호전달에도 관여하고요.

심장기능의 작동이나 영양소의 흡수,

위액의 구성 성분인 염산 생성 등의 역할도 수행합니다.

 

---------

문제는 나트륨의 성질인데요.

 

나트륨 자체는 칼로리가 없어 지방으로 신체에 직접 쌓이지는 않지만,

수분 섭취량을 늘리고 흡수된 수분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하도록 해

몸이 붓고, 부기가 빠지지 않아 살이 찌도록 만들기 때문입니다.

 

비만치료 의료기관의 서재원 원장은

염분이 수분을 머금는 성질을 갖기 때문에

몸 안에 염분이 많으면 같은 양의 물을 마셔도 제대로 배출되지 않고

그대로 쌓여 부종이 된다.”

이로 인해 몸이 전반적으로 붓고 살이 쪄 보이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몸속 수분이 정체되면 체중이 증가하고,

늘어난 체중이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는 악순환이 이어진다는 건데요.

실제 나트륨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보건당국의 자료에 따르면,

평소 짜게 먹는 사람은

비만이 될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 나이가 들수록 노폐물을 걸러 배출시키는

신장 속 네프론이라는 소단위체가 줄면서

나트륨이 쉽게 제거되지 않아 체중 증가 우려가 큰데요.

 

보건복지부는 청소년일수록

짠 음식과 비만의 상관관계가 더욱 뚜렷하다고 밝혔습니다.

 

-----------

세계보건기구(WHO)

김치나 젓갈, 찌개 등 짠 음식을 많이 먹는 한국인의 경우

1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이 권고량인 2000의 약 2.4배인 4878에 달하는 만큼

적절한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나트륨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고 권고했는데요.

 

하지만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하루 두 끼 이상을 외식으로 해결하는 직장인은

하루 권장량 이하로 염분을 섭취하기 어려운데요.

 

혼밥족(혼자 밥을 먹는 이들)이 늘고,

배달음식이나 편의점 즉석식품, 포장식품, 냉동식품,

기타 가공식품을 즐기는 이들도 많아졌습니다.

 

-----------

이와 관련해 서재원 원장은

나트륨과 정제된 탄수화물은 수분 정체를 유발하는 주원인으로

메뉴를 고를 땐 양념의 양을 조절할 수 있는 음식을 선택하고,

주문 시 되도록 싱겁게 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는데요.

 

이어 ·찌개·면류는 되도록 건더기 위주로 먹고,

나트륨 함량이 많은 김치는 4~5쪽 이내가 적절하다.”

채소에 풍부한 칼륨은 나트륨의 체외 배출을 촉진시키므로

생채소를 자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윤기만 에디터 adrees@kukinews.com
정리=원미연 에디터 mywon@kukinews.com
이미지=gettyimagesbank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