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 발언… 스스로 나서 친일프레임 뒤집어쓴 셈”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8.13 12:59:07 | 수정 : 2019.08.13 12:59:12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13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를 두고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주장을 인용하며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며 “문재인 정부가 일본의 경제보복 가능성을 미리 알고 있으면서도 의도적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자작극을 펼쳐 상황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이러니 자유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이번 사태는 사실, 아베 내각의 정치적 의도에 의한 자작극이나 다름없다.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 입장에서는 절대 수용할 수 없는 비이성적인 주장을 반복하며 갈등을 촉발하고, 반한 감정을 일으키고 지지층을 결속해 평화헌법의 개정까지 도모하기 위한 정치적 노림수인 것”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하지만 일본의 자작극은 실패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이 각자의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기 때문이다. 덕분에 일본 정부 내부에서조차 오판이 있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자유한국당과 정미경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 중단하라. 엄중한 상황을 자각하고,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하라”고 전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