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당·정, 日수출규제 대응관련 산업계·청와대 개별간담

산업계와 30분 간격 두고 면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정책반영 의도

오준엽 기자입력 : 2019.08.13 10:32:05 | 수정 : 2019.08.13 10:59:06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대한 산업계와 청와대의 의견수렴에 들어간다.

먼저, 당·정은 13일 오후 2시에 산업계와의 긴급 정책간담회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다. 이날 간담회는 ‘일본 무역규제 후속조치 및 지원방안’을 주제로 당 정책위원회와 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것으로 지난달 22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민간 경제싱크탱크를 돌며 진행한 경청간담회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4일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오른쪽)이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당에서는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최운열 제3정조위원장, 홍의락 제4정조위원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정부에서는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5개 유관부처 주무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민간 싱크탱크로는 삼성경제연구소·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소·SK경영경제연구소·LG경제연구원 등 4대 그룹 싱크탱크와 중견기업연구원, 중소기업연구원 원장 등 임원진이 참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며 지난 4일 발표된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에 반영하지 못한 내용을 중심으로 논의를 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당정 핵심 관계자와 주요 그룹 및 경제단체 싱크탱크가 긴급 경제현안을 두고 한자리에 모여 논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당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경제주체들과 함께 최근의 비상한 경제상황을 헤쳐 나갈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지난 3일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 전경. 사진=연합뉴스


한편, 당·정은 산업계와의 긴급 정책간담회가 시작하고 30분 뒤인 오후 2시30분, 청와대와의 당·정·청 대책위원회 1차 회의도 갖는다. 

회의는 본이 각의(국무회의)에서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후인 지난 4일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고 대책을 논의하면서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를 꾸린 뒤 처음 열리는 것으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상황점검과 정부대책의 현장 이행상황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날 대책위 회의에는 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좌장을 맡고,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이 각각 참석하기로 했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