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유정 변호사 누구?…사임후 복귀한 이유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8.13 08:35:49 | 수정 : 2019.08.13 09:01:34

사진=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피고인 고유정(36)에 대한 첫 공식 재판이 열린 가운데 고유정의 변호사가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12일 오전 10시 제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에서 살인 및 사체훼손·유기 혐의를 받는 고유정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고유정은 A변호사를 중심으로 다시 변호인단을 꾸렸다. A변호사는 과거 판사로 재직하면서 집시법에 대한 위헌법률신청을 제청해 '촛불 판사'로 불린 인물이라고 알려진다. 고유정의 변론을 맡았다가 비난 여론에 시달려 사임한 변호사 5명 중 1명이기도 하다.

A변호사는 사임계를 제출하고 나서도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교도소에 수시로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A변호사는 지난 9일 CBS 노컷뉴스를 통해 "사건 기록을 꼼꼼히 살펴보니 고유정의 우발적 범행 주장을 받쳐주는 객관적 증거를 다수 확인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개인 변호사 신분으로 재판에 참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번에 또 고유정 사건을 맡으면서 동료 변호사가 피해를 볼까 봐 개인 변호사로 재판에 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1일 고유정을 재판에 넘겼다. 고유정의 다음 공판기일은 내달 2일 열릴 예정이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