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DHC 방송, 방탄소년단도 저격 "사람으로서.."

DHC 방송, 방탄소년단도 저격 "사람으로서.."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8.12 08:13:02 | 수정 : 2019.08.12 08:38:09

사진=방송 캡처

일본 유명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이 방탄소년단도 비난한 사실이 드러났다.

DHC 텔레비전은 최근 '방탄소년단의 원폭(원자 폭탄) 티셔츠 사건'을 내보냈다.

한 패널은 “방탄소년단 멤버 중 1명이 일본이 원폭이 떨어진 디자인 옷을 입고 “만세”라고 말하는 것을 입고 춤을 추더라”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패널은 “이건 심하다. 일본은 반성하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원폭 사건은 세계적으로도 심한 일인데, ‘만세’ 라고 말한 것은 사람으로서 심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패널 역시 “한국인들은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면 기뻐하더라”라며 “그걸 창피하다고 생각 안 하는 듯”이라고 말했다.

앞서 DHC 텔레비전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한글이 됐다”는 막말로 논란을 샀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