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캠핑클럽' 이진 "모든 걸 포기할만큼 남편 사랑했다"

'캠핑클럽' 이진 "모든 걸 포기할만큼 남편 사랑했다"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8.12 06:43:34 | 수정 : 2019.08.12 10:55:47

사진=방송 캡처

핑클 출신 이진이 미국으로 떠난 배경을 밝혔다.

이진은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 "우리 오빠(남편)는 나를 걱정하는 스타일이다. 처음에 자기가 회사에 가면 내가 혼자 있어야 하니까 그런 내가 아기처럼 보였나보다"라며 쉽지 않았던 미국 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가 마트에 가면 잘 가고 있는지 항상 위에서 쳐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효리는 "외국에서 살아본 적도 없고, 영어도 잘 못하는데 사랑하는 사람 하나 보고 외국에서 나가 살기는 힘들 것 같다. 다 포기할 만큼 사랑했나"라고 물었다.

"그렇다"고 답한 이진은 "처음 6개월은 신나고 재미있게 놀았다. 걸어다니기만 해도 좋았는데 6개월 지나니까 가족이 생각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진은 지난 2014년 6세 연상의 남편과 2016년 하와이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남편은 미국 금융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시민권자로 두 사람은 뉴욕에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