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나는 자연인이다', 성추행 가해자 출연 논란..제작진 "신중을 가할 것"

'나는 자연인이다', 성추행 가해자 출연 논란..제작진 "신중을 가할 것"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7.11 06:09:31 | 수정 : 2019.07.11 06:09:35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가해자가 출연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제작진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의 출연자는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적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TV에 나온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라며 “채널을 돌리다 언제 또 그 얼굴과 그 집을 마주치게 될지 겁이 난다. 사건 이후 나와 내 딸은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살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가 나오자 MBN 측은 “향후 출연자 섭외에 더욱 신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MBN 측은 “출연자 섭외를 할 때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아무래도 일반인이다 보니 팩트 체크를 하는 데 한계가 있다. 제작진은 이 부분에 대해 몰랐다”면서 “제보를 받은 이후 모든 다시 보기 서비스를 삭제했다. 인터넷 TV(IPTV) 쪽도 추후 삭제 처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추후 검증 과정을 거쳐 최대한 이러한 일이 다시금 발생하지 않도록 출연진 섭외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