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스타전 선발 자격 입증’ 류현진, 1이닝 1피안타 무실점

‘올스타전 선발 자격 입증’ 류현진, 1이닝 1피안타 무실점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7.10 09:32:57 | 수정 : 2019.07.10 09:33:11

사진=AP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의 위력은 올스타전에서도 여전했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리는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서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내셔널리그(NL) 선발투수로 출전한 류현진은 첫 타석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리드오프 조지 스프링어를 상대했다. 

초구에 스트라이크를 잡아낸 류현진은 2구 때 스프링어가 2루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케텔 마르테가 공을 잡지 못하면서 출루를 허용했다.

2번 타자 뉴욕 양키스 D.J 르메이휴를 투수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이번 올스타전에서 최다 득표를 기록한 LA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웃을 만났다.

트라웃을 상대로 10타수 무안타로 강했던 류현진은 2구 때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마르테가 공을 한 번 더듬었지만 깔끔하게 잡아냈다. 그 사이 주자 스프링어는 3루까지 출루했다.

이어진 4번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올 시즌 류현진은 10승 2패 평균 자책점 1.73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이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낙점됐다. 한국인으로는 4번째 올스타전 출전이자 선발 투수로는 최초로 올스타전에 올랐다. 또한 아시아 선수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1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것은 1995년 일본의 노모 히데오(당시 다저스)에 이어 류현진이 역대 두 번째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