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호석 “깡패들과 어울려” vs 차오름 “바람피고 불법도”…SNS 폭로전

양호석 “깡패들과 어울려” vs 차오름 “바람피고 불법도”…SNS 폭로전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7.10 06:45:03 | 수정 : 2019.07.10 16:35:29

점입가경이다. 전 피겨스케이트 선수 차오름과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서로를 향해 날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SNS 설전의 시작은 차오름이다. 차오름은 9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제가 화가 난 부분은 양호석씨가 제게 한 말과 법정에서 판사님께 말한 부분”이라며 “저를 먼저 때리지 않았다면 자신이 맞았을 것이라는 건 참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밝혔다.

앞서 양호석은 이날 오전 서울지방법원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기일에서 “차오름이 술자리에서 여성 종업원에게 무례하게 굴고, 제게 먼저 욕설과 반말을 한 것이 폭행 원인”이라며 “차오름이 ‘더 해보라’면서 덤벼들었다. 때리지 않았다면 내가 맞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차오름과 10년간 가까운 사이였다며 “1~2년 멀어진 사이에 몸에 문신을 새기고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 (차오름이) 이사를 한다고 해서 비용을 줬는데 이사도 하지 않는 등 감정이 많이 쌓였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내용들이 보도되자 차오름은 같은 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변 사람들 내 가족들이 그래도 좋게 마무리 지으라고 해서 난 네가 폭력 인정하고 당당하게 벌 받으면 더는 너랑 연관 짓지 않으려 했다”며 “그런데 역시나 넌 마지막까지 날 실망하게 했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차오름은 “언론 플레이 하지 말자고 했지? 여종업원, 무례하게 해? 이사 비용? 20(만원)줬냐? 내가 너한테 한 게 더 많을 텐데 너 바람피운 거 감싸주고 뒷바라지하고 그리고 룸살롱 가기 싫다고 하는 거 데려갔지”라면서 불쾌감을 드러내며 양호석의 1심 재판 발언을 반박하고 나섰다.

이어 차오름은 “폭로전? 해보자”면서 “너 여자친구 있으면서 바람 피우고 다른 여자들한테 집적댄 거 한두 번 아니고 나 한두 번 때린 거 아니죠?”라고 조목조목 따져물었다. 

양호석은 지난 4월 23일 새벽 서울 강남구의 한 주점에서 차오름과 말다툼을 하던 중 수십회 폭행을 가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차오름은 왼쪽 안와벽 골절 등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