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지환, 소속사 직원 2명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술 취해 기억 안 나”

강지환, 소속사 직원 2명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술 취해 기억 안 나”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7.10 06:27:20 | 수정 : 2019.07.10 06:47:55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10일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직원 A·B씨 등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은 소속사 직원들과 회식을 한 뒤 A 씨를 비롯한 지인들과 함께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 41분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고 신고를 부탁했다. A씨 친구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강지환의 자택으로 출동해 강지환과 A씨 등을 분리, A씨 등으로부터 "잠을 자던 중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은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 눈을 떠 보니 A 씨가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다. 술에 취한 상태로 1차 조사를 받은 강지환은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중으로 재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강지환은 현재 tv조선 토일 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 중이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