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탄소년단 뷔 팬미팅 ‘충격적 실물후기’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6.27 10:59:04 | 수정 : 2019.06.27 10:59:11

지난 23일 팬미팅 직후 이런 비주얼이 또 있을수 있나 싶은 방탄소년단 뷔의 충격적인 실물후기가 인터넷을 강타했다.

360도로 시야가 확보된 새로운 형태의 무대에서 뷔의 조각 같은 미모와 완벽한 비율의 근접 실물을 실제로 보게 된 팬들이 하나 같이 “충격적으로 잘 생겼다”는 후기를 내놓으며 SNS를 점령해 버린 것이다.

뷔의 별명이 왜 ‘CGV’인지 비현실적인 비주얼을 실제로 마주하게 된 팬들은 “태형이가 지나갈 때마다 사람들이 뭐에 홀린 것처럼 김태형 얼굴 얼굴! 얼굴 와 이러고 소리지름. 그 정도로 실물천재” “잘 생겼다, 예쁘다로 설명할 얼굴이 아님. 얼굴이 미쳤어요” “인생에서 본 사람 중에 제일 잘 생김. 인생 배팅할 가치가 있다” "2시간 반 동안의 공연 후 뷔 얼굴밖에 기억이 안난다" 등의 후기로 충격적 감상을 공유했다.

뷔의 실물후기들이 큰 화제가 되자 전세계 외신들의 기사도 넘쳐났다.

일본 매체 케이팝몬스터는 “뷔는 인간이 아니다! 명화 같은 아름다움에 팬들 충격”이라는 기사를 통해 이번 팬미팅의 뷔는 눈빛은 물론 사랑스럽게 객석을 바라보는 표정까지 그 아름다움이 마치 ‘최고 걸작의 회화’를 보는 듯 했다고 평했다.

북미매체 코리아부는 뷔가 모든 모델들을 끝장내 버렸다며 우아한 수트핏에 감탄했는가 하면 저화질의 사진까지 뚫고 나온 뷔의 아름다움에 “뷔의 얼굴이 사진을 고화질로 만들어 버린다. 화질의 구분이 무색한 그의 아름다움은 이미 다른 경지에 이르렀다”는 극찬을 보냈다.

비즈니스타임즈 역시 “팬들이 떨리는 손으로 찍은 저화질의 폰 카메라 사진에서도 뷔는 마치 화보사진 같은 완벽한 아름다움을 선보였다”며 실제라 믿기 어려울 정도로 너무나 뛰어난 사진으로 인해 뷔가 가장 큰 주목을 받았음을 전했다.

뷔의 실물 후기는 사진으로 담을수 없는 천상의 아름다움, 신이 만든 걸작이라는 칭송을 받으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