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車업계, 올해도 어김없이 '노사갈등' 불가피

배성은 기자입력 : 2019.06.25 00:30:01 | 수정 : 2019.06.24 21:55:42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르노삼성 제공

올해도 어김없이 국내 자동차 산업에서 '노사 갈등'이 지속될 전망이다. 노사 갈등은 업체의 부담 증가는 물론 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주요 원인으로 지적돼왔다. 올해도 노사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만큼 협상 과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를 비롯한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 나서지만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현대자동차 노조는 지난 18일 올해 임단협투쟁 전 조합원 출정식을 열고 통상임금, 정년연장, 불법 촉탁직 해결, 미래고용안정 등 4대 핵심요구안 추석전 쟁취를 결의하며 사측이 수용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기본급 대비 5.8%인 12만3526원(호봉승급분 제외) 임금 인상, 당기 순이익 30% 성과급으로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또 정년을 현재 만 60세에서 국민연금법에 따른 노령연금 수령개시일이 도래하는 해의 전년도로 바꾸고 제안했다. 이외에도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 인원 충원, 해고자 복직, 고소·고발 철회 등을 비롯해 사회 양극화 해소 특별요구안으로 일방적 납품단가 인하 근절, 최저임금 미달 부품사에 납품중단 등도 요구안에 담았다.

한국지엠 노조도 파업권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노조가 사측의 임금협상 단체교섭 지연에 맞서 추진하는 쟁의권 확보에 조합원 74.9%가 찬성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앙노동위원회는 이날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가 제기한 노동쟁의조정신청에 대해 행정지도 결정을 내리면서 노조는 파업 권한을 포함한 쟁의권을 확보하지 못하게 됐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 노조는 25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중노위의 결정에 따른 추후 대응 방식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지엠 노조 관계자는 "중노위는 교섭 장소에 대해 노사가 협의해서 풀라는 취지로 행정지도 결정을 했다"며 "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후속 투쟁지침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1여개월만에 2018 임단협 합의 도출에 성공했으나, 또다시 올해 임금 협상을 시작해야한다. 

이날 르노삼성 노사는 앞으로 협력하여 회사의 지속성장 및 고객 신뢰도 회복, 더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이루겠다는 사회적 책임을 담은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특히 르노삼성 노사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준수하고 노사간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해 향후 모범적인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을 담은 만큼 지난번과 같은 노사 갈등은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때 전 세계 5대 자동차 강국으로 꼽히던 대한민국 위상이 갈수록 추락하고 있다. 지난해 멕시코에 6위 자리를 내어주고 7위로 내려앉았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멕시코와 한국의 생산격차는 지난해 생산격차보다 4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노사 갈등이 매년 지속되게 되면 업체의 부담 증가는 물론 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려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