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복면가왕’ 제이쓴 “아내 홍현희 위로하고자 출연”

‘복면가왕’ 제이쓴 “아내 홍현희 위로하고자 출연”

노상우 기자입력 : 2019.06.23 18:45:10 | 수정 : 2019.06.23 18:45:12

사진=MBC '복면가왕' 캡쳐

‘복면가왕’ 박과장의 정체는 제이쓴이었다.

2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김대리와 박과장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 두사람은 이문세의 ‘소녀’를 선곡해 듀엣 무대를 꾸몄다. 대결 결과 김대리가 박과장을 72:27로 이이기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박대리는 이승기의 ‘결혼해줄래’를 불렀다. 박대리의 정체는 코미디언 홍현희의 남편이자 인터리어 디자이너인 제이쓴으로 밝혀졌다.

그는 ‘복면가왕’ 이유에 대해 “홍현희씨가 큰 일(부친상)을 당해서 어떻게 위로를 해줘야 할까 고민하다 나오게 됐다”며 울먹였다. 이어 제이쓴은 “제 아내 홍현희씨, 공개된 자리, 이렇게 많은 사람들 앞에서 말하는 건 처음인데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