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노총, 김명환 구속 격렬 반발… “노동탄압 정부 상대 전면 투쟁”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6.21 22:14:03 | 수정 : 2019.06.22 10:25:51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김명환 구속과 관련해 총파업을 포함한 고강도 투쟁을 선언했다. 

21일 민주노총은 이날 법원이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직후 대변인 논평을 통해 “결국 정부는 총노동의 수장을 잡아 가뒀다”며서 “더 이상 촛불정부가 아닌 노동탄압 정부를 상대로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말에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해 이미 수립한 투쟁 계획의 세부적인 내용을 다듬을 것”이라면서 “이달 울산 전국 노동자대회와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그리고 민주노총 전 조직의 총파업 투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국회 개원에 앞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한 이유는 분명하다”면서 “민주노총의 저항을 짓밟고 노동법을 개악하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 체제를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노총을 가둔 노동존중 세상은 없다”면서 “구속된 네 동지를 석방시키고 반드시 저임금 장시간 노동을 끝내겠다”고 선언했다.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도 “‘잘못 건드렸다'고 생각하게 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수석부위원장은 김 위원장 구속에 대해 “2500만 국민을 책임지는 민주노총이 저항하지 못하도록 하는 술책”이라면서 “노동개악을 막아야 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이자 권리이기에 맞서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구속된 동지들의 구출이 목표가 아니다”라면서 “모든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김 수석부위원장을 중심으로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이날 비상 상임집행위원회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한 민주노총은 오는 22일 오후 비상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세부적인 투쟁 계획을 논의하고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27일과 4월 2·3일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에서 차로를 점거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김 위원장은 4월 3일 현행범으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고 이달 7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경찰은 이달 18일 김 위원장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이날 서울남부지법은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는 2015년 한상균 전 위원장이 구속된 이후 4년만이다. 민주노총 출범 이후 수장이 구속되는 건 김 위원장이 다섯 번째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