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호주 코메디언 “손흥민도 BTS 음악 안 들을 것” 망언 이어

호주 코메디언 “손흥민도 BTS 음악 안 들을 것”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6.21 18:39:27 | 수정 : 2019.06.21 18:39:46

그룹 방탄소년단(BTS)를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호주 방송인이 여전히 막말을 이어가고 있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19일 호주 방송사 채널9의 ‘20 to One’에서는 BTS 대한 내용이 방송됐다. 

여러 출연자들은 “한국인 중 미국에서 처음을 1위(빌보드200)를 한 그룹이지만 한 명의 멤버만 영어를 할 수 있다”, “BTS의 팬들은 하드코어다. 멤버 중 게이가 있는지 물어본 적 있는데 팬들이 매우 화냈다. 멤버 중 한 명은 게이일 것”이라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이후 전 세계 팬들이 항의하자 ‘20 to One’는 다음 날인 20일 “BTS의 인기를 유머러스하게 강조하려던 의도였다”라면서 “불쾌하고 무례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호주의 유명 코메디언 알렉스 윌리엄슨은 “손흥민은 BTS의 노래를 들을 바엔 자신의 성기를 잘라버릴 것”이라며 모욕적인 발언을 밝혔다. 

이어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라면서 “과학, 의료 분야에서 성공한 아시아인들은 나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다. 보이밴드가 해당하지 않을 뿐”이라고도 말했다.

방송사의 사과 이후에도 윌리엄슨의 트위터 글들은 그대로 남아있는 상태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