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진핑 방북에 대규모 환영식… 김정은, 직접 공항 영접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6.20 21:31:23 | 수정 : 2019.06.20 22:31:13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 도착해 1박 2일간의 북한 국빈 방문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공항에 나가 시 주석을 영접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는 이날 정오(현지시간)께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해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환영식에는 김 위원장 외에도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해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리만건 당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최휘 당 부위원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 북한 고위층이 대거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숙청설’이 나돈 김영철 당 대남 담당 부위원장도 이날 시 주석의 국빈방북 영접 행사까지 동행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공항에는 시 주석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걸렸고 1만명에 가까운 군중이 꽃다발을 흔들고 환영 구호를 외쳤다고 인민일보는 전했다.

시 주석은 비행기에서 내려 김 위원장과 인사 후 북한 고위 관리들과 차례로 악수했으며 두 정상의 북한 인민군 의장대 사열이 이어졌다.

환영식 후 시 주석은 공항을 나와 호위 속에 평양 시내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으로 이동했다. 도로에도 군중이 양국 국기와 꽃을 흔들고 구호를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