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靑, 시진핑 방북 관련 “결국 북미 간 문제 풀 것”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6.20 21:10:49 | 수정 : 2019.06.20 21:10:54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 “결국 북미 간에 문제를 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남북미 3자에서 남북미중 4자로 바뀔 가능성이 대두됐다’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전망에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의 비핵화 중재 역할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언론은 한국 역할을 중재자·당사자 등의 표현을 쓰는데 그런 규정보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현재 한반도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북중 간 만남 등 여러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곧이어 한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기에 전반적 상황을 큰 그림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북중 정상회담 핵심 의제와 관련해서는 “제3자가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고 대변인은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며 “과거사 문제와 미래·현재의 한일관계를 투트랙으로 나눠 봐야 한다는 것도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어 시 주석의 방북 동향과 향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협상 재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