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금리 인하 시사에 국제금융 ‘출렁’… 금값 치솟고 달러 급락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6.20 18:35:43 | 수정 : 2019.06.20 18:35:51

사진=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내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에 따라 국제 금융시장이 출렁거렸다. 글로벌 주가와 금값은 치솟고 달러 가치, 금리는 급락했다,

CNBC에 따르면 19일(현지) 오후 미국 채권시장에서는 벤치마크인 10년물 국채 금리가 연 1.992%까지 떨어져 2016년 11월 이후 2년 7개월 만에 2% 선이 무너졌다.

2년물 국채 금리는 1.7168%로 2017년 11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고 3개월물은 2.175%로 내려앉았다.

금 가격은 약 6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0일 싱가포르 시장에서 금 현물 인도분 가격은 한때 온스당 1394.11달러로 전날보다 2.5%나 급등, 2013년 9월 이후 5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 시장 금 선물가격도 2013년 이후 최고 수준인 온스당 1397.70달러까지 3.6% 상승했다.

아시아 주식시장 주가도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일본 도쿄 주식시장 닛케이225 지수는 2만1462.86으로 0.60% 상승했고 한국 증시의 코스피도 2131.29로 0.31% 올랏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보다 2.38% 오른 2987.12로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도 2.34% 오른 9134.96으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금리 인하 가능성에 따라 달러 가치는 급락했다.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이날 96.755로 0.3% 하락했다.

엔/달러 환율은 107.47엔으로 0.5% 떨어지며 6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고 원/달러 환율도 1162.10원으로 전날보다 14.0원 하락했다.

앞서 미 연준은 18∼1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으로 동결했지만 향후 경기 확장을 유지하도록 적절하게 행동하겠다며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