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창원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스마트산단 R&D 거점 마련

강종효 기자입력 : 2019.06.19 19:40:29 | 수정 : 2019.06.20 00:10:19

경남 창원시가 정부의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선정됐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함께 지역산업경제 부흥을 위해 신청한 '강소연구개발특구'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연구개발특구의 새로운 모델인 강소특구는 연구 인력과 연구비 등 연구개발 역량조건을 만족하는 기술핵심기관 주변의 3km 이내 지역에 구성되는 소규모 연구개발특구다.

강소특구에 입주한 연구소기업 및 첨단기술기업은 각종 세금 면제와 개발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정부 지원을 통해 연구인력 양성, 기술개발 사업화,  융·복합 창업생태계 조성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창원시는 그동안 경남에 본원을 두고 있는 유일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을 기술핵심기관으로 한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노력해 왔다.

KERI는 강소특구 선정에 필요한 핵심기관의 역량을 갖추고 있음은 물론 최근 3년간 경남지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하고 있는 지역거점 연구기관이다.

시는 이번 강소특구 선정으로 KERI의 지능전기 기술과 창원 기계산업의 융합시켜 지역경제 부흥을 위한 신성장 동력 발굴을 도모한다.

이를 위해 성주동에 위치한 KERI 0.2㎢와 창원국가산업단지확장구역 0.43㎢의 배후공간을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특구’로 우선 조성하고, 핵심기관 인근의 불모산지구 0.2㎢를 ‘R&D융합지구’로 추가 확장해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또 강소특구 연구지원사업을 통해 스마트산단 등 산업구조고도화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이전해 제조업 혁신을 추진하고, KERI가 보유한 전기/전력·에너지·전기추진·로봇·나노융합·의료기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첨단산업 관련 연구성과를 창원국가산단 내 지역기업에 이식시켜 지속성장이 가능한 산업단지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창원국가산단 내 R&D인력의 집적과 신사업 아이디어의 지속적인 창출효과가 예상되며, 원천기술 개발에서 글로벌 사업화까지의 가치사슬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기술(벤처)창업, 기업성장 등의 성과가 이어지는 역동적인 기술사업화 생태계가 창원시에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원 강소특구의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통해 향후 5년간 기대되는 직접적인 효과는 생산유발효과 842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75억원, 고용유발효과 268명으로 예상되며, 지역경제 활성화로 인한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5268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424억원, 고용유발효과 2857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스마트 선도산단 지정과 함께 창원경제 부흥을 위한 필수요건인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이 현실화됐다"며 "강소특구 지정으로 전통 기계산업의 중심지였던 창원국가산단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혁신형 산업단지로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