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주 제2공항, 당초 정부 원안대로 건설

배성은 기자입력 : 2019.06.19 17:03:07 | 수정 : 2019.06.19 17:03:05

제주 제2공항이 당초 정부 원안대로 건설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이같은 내용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서'를 공개했다.

국토부는 당초 이날 오후 3시 제주 농어업인회관에서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반대 주민들이 행사장을 점거해 보고회가 무산되자 최종보고서를 공개하고 사업 강행 방침을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동안 국토부는 반대 주민 요구에 따라 작년 6∼11월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타당성 재조사 모니터링 목적으로 지난해 9∼12월 운영한 검토위원회도 올해 초 당정 협의를 거쳐 6월까지 2개월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반대 측과 총 14차례 검토위 회의와 3차례 공개토론회를 여는 등 갈등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최종보고회가 무산돼 안타깝다"며 "내실 있는 기본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별도 최종보고회는 관계기관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산읍 제2공항 반대대책위 등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단체들은 환경 문제와 사전타당성 용역에 대한 의혹 등을 제기하며 공항 건설을 반대하고 있다.

국토부가 이날 공개한 기본계획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제주 2공항은 시설 규모 최적화·효율적 배치를 통해 환경 훼손과 소음은 최소화하고 편리성을 극대화해 안전이 확보된 공항으로 짓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한다.

제주도의 전체 항공수요가 2055년 4109만 통행(국내선 3796만·국제선 313만), 운항횟수는 25만7000회로 예측하고 이런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겠다고 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