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흥 바닷가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양손 묶이고 허리엔 벽돌 채워져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6.17 14:20:33 | 수정 : 2019.06.17 14:21:31

전남 고흥의 한 바닷가에서 40대 여성이 양손 결박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오전 7시5분 고흥군의 한 바닷가에서 A씨(48·여)가 손수건에 양손이 묶인 채로 숨져 있는 것은 산책 나온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의 허리에는 의류로 묶은 가정용 소화기와 벽돌 등이 달려 있었다. 

A씨는 흰색 반소매 상의와 어두운 색 하의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분증이나 다른 소지품은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했다.  

해경은 인근 도시에 거주하는 A씨가 지난 16일 오전 9시11분 시외버스 정류장에서 혼자 내리는 모습의 CCTV를 확보했다. A씨는 10여분 뒤 인근 편의점에 들러 여성용 의류 등을 구매했다. 

A씨의 1차 검안 결과 사인은 익사로 조사됐다. 

해경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