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이웨더, 올해 일본서 두 번째 이벤트 경기 벌인다

메이웨더, 일본서 두 번째 이벤트 경기 벌인다

유수인 기자입력 : 2019.06.13 18:42:33 | 수정 : 2019.06.13 18:43:20

은퇴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2·미국)가 올해 안에 일본에서 또 한 번 이벤트 경기를 벌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메이웨더는 13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내 이벤트 경기는 물론 호텔업과 음식업 등을 일본에서 전개해나갈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메이웨더는 이미 일본에서 이벤트 경기를 한차례 벌였다.

지난해 12월 31일 일본 도쿄 북부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덴신(21)과 비공식 3분 3라운드 복싱 대결을 벌여 1라운드 2분 19초 만에 TKO승을 거둔 바 있다.

당시 메이웨더 측은 정식 경기가 아닌 엔터테인먼트에 불과하다고 말했지만 절대로 질 수 없는 방향으로 규정을 정해갔다.
나스카와는 킥복서 출신임에도 킥을 사용할 경우 1회당 500만달러(약 56억원)의 위약금을 내야 했다.

기자회견 예정 시간보다 약 1시간 반 늦게 도착한 메이웨더는 “지난번과 같은 이벤트 경기가 올해 내에 실현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상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