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당뇨병 환자, '간헐적 단식' 저혈당 위험 늘려 주의

규칙적 식사와 야식 제한 건강한 다이어트

노상우 기자입력 : 2019.06.12 15:48:36 | 수정 : 2019.06.12 15:48:52

사진=연합뉴스

당뇨병 환자는 최근 다이어트 방법으로 유행하는 ‘간헐적 단식’이 위험할 수 있다.

최근 지상파 프로그램 등을 통해 간헐적 단식에 대한 일부 사람의 성공사례가 소개되며 간헐적 단식 열풍이 불었다. 간헐적 단식은 특정일에 음식을 거의 먹지 않거나 아주 조금 먹다가 정상적인 식사로 돌아가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최근에는 ‘시간제한 다이어트’로 일정 시간동안의 식사만 허용하는 방식도 유행이다.

당뇨병 환자가 무턱대고 ‘간헐적 단식’을 진행할 경우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 경구약제나 인슐린을 사용하는 경우 장시간의 금식이 저혈당의 위험을 늘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 ‘시간제한 다이어트’에 대해 ‘식단 제한 없이 먹고 싶은 것을 모두 먹을 수 있다’는 오해로 허용된 시간에 폭식하거나 당지수가 높은 음식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오히려 혈당조절 및 체중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간헐적 단식을 중단했을 때 요요현상을 유발할 가능성도 높고 소화기 증상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다.

대한당뇨병학회는 “간헐적 단식은 일반적으로 당뇨병 환자에게 권장하기 어렵다”며 “간헐적 단식을 시작하기 전에 반드시 주치의에게 간헐적 단식을 해도 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뇨병환자에서는 정해진 시간에 영양소를 골고루, 그리고 정해진 양의 식품을 섭취하는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는 것이 혈당조절에 매우 중요하다”며 “하루 세끼의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면서, 저녁 늦은 시간대 음식 섭취를 제한하는 방법으로 접근하면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