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제동, 이번엔 2년 전 논산 고액 강연 논란

김제동, 이번엔 2년 전 논산 고액 강연 논란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6.12 10:52:21 | 수정 : 2019.06.12 10:52:46

사진=박효상 기자


고액 강연료 논란을 겪은 방송인 김제동이 논산에서도 1620만원의 고액 강연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중앙일보는 김제동이 2017년 9월 20일 충남 논산 연무읍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에서 약 1시간 30분 동안 강연을 진행해 강연료 1620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논란이 돼 취소된 대전 대덕구 강연의 강연료 1550만원과 비슷한 금액이다.

논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논산시 측은 기획사에서 1800만원을 제시했고 10% 할인된 1620만원에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 설문을 거쳐 인지도를 고려해 강연자를 김제동으로 선정했다. 당시 농민이 흘리는 땀의 소중함, 나라를 지키는 군인정신의 의미 등을 강조한 강연의 반응도 좋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