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항서 호' 베트남, 퀴라소에 패배..킹스컵 준우승

'박항서 호' 베트남, 퀴라소에 패배..킹스컵 준우승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6.09 09:11:03 | 수정 : 2019.06.09 09:11:09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킹스컵 준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은 8일 태국 부리람의 창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킹스컵 결승전에서 카리브해에 있는 섬나라 퀴라소에 패배했다.

두 팀은 전후반 90분 동안 한골씩을 주고받으며 1-1로 경기를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퀴라소가 베트남을 5-4 꺾었다.

베트남은 경기 시작부터 퀴라소를 밀어부쳤지만, 좀처럼 득점을 내지 못했다. 퀴라소 역시 역습으로 대응했으나 양팀은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첫 골은 퀴라소가 기록했다. 후반 13분 쥬리치 캐롤리나가 페널티 지역 바깥 왼쪽 지역에서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때려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한 베트남은 공세를 강화했다. 박항서 감독은 수비수인 부이티엔 중을 빼고 태국전에서 골을 넣은 공격수 응우옌 아인득을 교체 투입했다.

후반 38분, 측면에서 넘어온 땅볼 패스를 문전에 있던 팜 럭 후이가 침착한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만들었다.

1-1로 마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베트남은 두 번째 키커로 나선 꽁프엉의 슛이 골대를 빗나갔다. 그러나 퀴라소는 5명의 키커가 모두 골을 넣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