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액 강사료 논란’ 김제동, 대덕구 강연 취소…“원활한 진행 어려워”

‘고액 강사료 논란’ 김제동, 대덕구 강연 취소…“원활한 진행 어려워”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6.06 19:29:32 | 수정 : 2019.06.06 19:29:39

고액 강사료 논란이 일었던 방송인 김제동씨가 대전 대덕구 강연을 취소했다.

6일 대덕구에 따르면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행사가 취소됐다. 대덕구는 “김씨 측과 행사 진행과 관련해 논의한 결과 현재 상황에서 당초 취지대로 원활하게 진행하기 어렵다는데 공감하고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가 예기치 못한 주변 상황으로 행사를 취소하게 돼 만남을 기대하던 대덕구 청소년들에게 미안하다”며 “행사 취소와는 별개로 대덕구 청소년을 위한 후원을 논의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씨는 오는 15일 오후 대전 대덕구 한남대 성지관에서 청소년과 학부모 1000여명을 상대로 특별 강연을 할 예정이었다. 강연료는 1시간30분에 1550만원을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덕구 측은 구 예산이 아니라 국비로 강사료를 사용한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지속됐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