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레너드 30득점’ 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시리즈 전적 2승 1패

‘레너드 30득점’ 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시리즈 전적 2승 1패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6.06 14:50:25 | 수정 : 2019.06.06 15:53:28

사진=AP 연합

‘암살자’ 레너드가 다시 한 번 경기를 휘어잡았다.

토론토 랩터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3차전에서 123-10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토론토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다시 앞서갔다.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가 3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을 이끌었다. 가드진에서는 카일 라우리가 23득점 4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2차전 부진을 만회했다. 슈터 대니 그린이 3점슛 6개를 넣는 깜짝 활약을 펼친 가운데 골밑 듀오 파스칼 시아캄과 마크 가솔이 35득점을 합작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47득점으로 자신의 플레이오프 커리어하이 득점을 경신했지만 패배에 빛이 바랬다. 케빈 듀란트, 케번 루니, 클레이 탐슨의 빈자리를 혼자 힘으로 극복하지 못했다.

1쿼터 토론토는 루니가 빠진 골든스테이트의 골밑을 집요하게 공략했다. 가솔과 시아캄이 골밑 공격을 계속해 시도하며 득점을 올렸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1쿼터부터 17득점을 올리며 맞불을 뒀다. 1쿼터는 36-29로 토론토가 앞서갔다.

2쿼터 커리가 다소 침묵했다. 2쿼터 종료 3분전까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토론토 역시 페이스가 멈췄다. 연달아 실책을 범했다. 조용했던 커리는 전반전 종료 2분을 남겨두고 3점슛을 성공시켰지만, 토론토는 곧바로 라우리가 3점슛으로 응수했다. 2쿼터도 토론토가 60-82로 리드했다.

3쿼터 커리의 득점 본능이 살아났지만 토론토는 가솔과 레너드가 연달아 득점을 올리며 이를 저지했다. 레너드는 3점슛까지 터뜨렸다. 3쿼터 종료 직전 시간에 쫓긴 그린이 행운의 3점슛까지 꽂으며 점수차를 벌렸다. 토론토는 3쿼터를 96-83으로 끝냈다.

4쿼터 골든스테이트의 추격이 이어졌다. 커리와 퀸 쿡이 득점을 올리며 8점차까지 따라갔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서지 이바카가 4쿼터에만 블록을 4개나 쳐내며 골든스테이트의 공격을 저지했다. 4쿼터 종료 2분을 남겨두고 프레드 반블렛이 승리를 확정짓는 3점슛을 꽂으며 토론토가 승리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