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요일, 전국 폭풍우 예보… 연휴 나들이객 ‘울상’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6.04 18:06:42 | 수정 : 2019.06.04 18:06:50

사진=연합뉴스

금요일인 7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다는 예보가 나옴에 따라 6일 현충일부터 연휴를 즐기려던 이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발달한 저기압이 6일 오후부터 7일에 한반도를 통과하면서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고 예측했다.

올해 들어 가장 강력한 저기압으로 예상되는 만큼 비바람에 의한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기“중국 내륙에서 발달하는 강한 저기압의 영향을 목요일 저녁부터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 저기압은 서해를 통과하면서 더 발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현재 예상대로라면 풍랑, 강풍, 호우 피해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 저기압은 올해 들어 가장 강한 저기압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게 기상청의 전망이다. 

한편 기상청은 토요일인 8일부터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이 이어질 것이라 예측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