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기소, 아청법 적용…"심석희 노력 헛되지 않길"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기소

윤광석 기자입력 : 2019.06.04 11:05:28 | 수정 : 2019.06.04 11:05:06

MBC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3년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코치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현주 부장검사)는 어제(3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이하 아청법) 등의 혐의로 조 전 코치를 기소했는데요.

조 전 코치는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30차례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코치의 범행 가운데 심석희가 19세 미만이었던 2016년 이전의 혐의에 대해
아동청소년법을 적용했는데요.

아동청소년법은 강간 등 치상 혐의 범죄자에 대해 무기징역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is****
30차례나... 심석희가 당했을 고통 생각하니 끔찍하다

hy****
세상에 알릴 용기를 가진 심 선수가 대단하고 훌륭해 보입니다
심석희 선수를 응원합니다

be****
저런 일을 당하고도 세계적 선수가 된 심석희의 피눈물 같은 노력이 헛되지 않게
영원히 사회와 격리해 주세요.


조 전 코치는 심 선수를 포함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수감 중입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