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파이어볼러’ 소사, SK로 리턴… 다익손은 웨이버

‘파이어볼러’ 소사, SK로 리턴… 다익손은 웨이버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6.03 18:02:09 | 수정 : 2019.06.03 18:15:28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우완 투수 헨리 소사(34)의 영입을 발표했다.

SK는 3일 대만프로야구 푸방 가디언스에서 뛴 소사와 계약금 35만 달러, 연봉 17만 달러 등 총 52만 달러(한화 약 6억1500만원)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2012년 KIA 타이거즈에서 데뷔한 소사는 2014년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2015년부터 2018년까지 LG에서 뛰었다.  KBO리그 통산 68승 60패, 평균자책점 4.32를 올렸다.

소사는 지난 시즌 후 세금 문제로 KBO리그를 떠나 대만프로야구 푸방 가디언스와 계약했다. 한국에서 뛰는 동안 국세청에 세금을 제때 내지 않아 물어야 할 세금이 약 9억원에 이르자 한국을 떠났다.

이로써 소사는 1년도 채 안 돼 KBO리그에 복귀했다.

소사는 브록 다익손과 교체된다. 다익손은 올 시즌 3승 2패 평균자책점 3.56으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으나 구속이 올라오지 않았다. 평균 140㎞의 중반대의 공을 던지면서 문제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SK가 발빠르게 소사의 영입을 추진했다. 

다익손은 웨이버 공시가 됐다. 오는 4일 키움전에 나설 예정이었다. 웨이버를 대신해 키움전에는 이케빈이 선발 투수로 나선다.

소사는 오는 5일 오전 11시30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