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기아차 석달 연속 마이너스 성장…신흥시장 부진 여파

배성은 기자입력 : 2019.06.04 01:02:00 | 수정 : 2019.06.03 22:39:29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등 신흥 시장에서의 부진 여파로 석달 연속 판매량이 감소했다.

현대차는 5월 글로벌 완성차 판매가 35만7515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7.7%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6만7756대로 9.5% 증가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11.0% 감소한 28만9757대를 파는 데 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과 터키에서 판매 위축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기아차의 5월 판매량은 내수 4만3000대, 해외 19만6059대 등 총 23만9059대로, 작년 동기 대비 3.4% 감소했다. 국내(-8.6%)와 해외(-2.2%) 모두 판매량이 줄었다.

중국 시장 난항이 이어지며 현대·기아차 판매가 3월 이후 동반해서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지난 3월 출시된 현대차 쏘나타는 1만3376대가 팔리며 2015년 11월 이래 3년 6개월 만에 국내 시장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하기도 했다.

세단에서는 쏘나타를 비롯해 그랜저 8327대, 아반떼 4752대 등 총 2만7736대가 팔렸다.

레저용 차량(RV)에서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붐을 일으키고 있는 팰리세이드가 3743대 팔렸다. 싼타페 6882대, 코나 4328대, 투싼 3264대 등 모두 1만8678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이 2206대, G80가 1958대, G70가 1557대 등 5721대가 팔렸다. 작년 말 출시된 G90은 163.9% 증가했고 판매차트 역주행을 이끄는 G70도 61.0% 성장세를 나타냈다.

현대차는 "미국에 투입되는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라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의 경우 국내에서 카니발(6109대)이 14개월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4306대), K3(3878대), 레이(3712대) 등 총 1만 8627대가 판매됐다. RV 모델은 쏘렌토 4548대, 스포티지 3320대, 니로 3080대 등 1만 8744대가 팔렸다.

기아차는 출시를 앞둔 소형 SUV SP2와 모하비·K7 상품성개선모델 등을 앞세워 판매 반등을 노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에선 스포티지가 3만942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K3(포르테)가 3만941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4932대로 3만대 안팎을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중국 등 일부 신흥시장 판매부진이 영향을 미쳤으며 중국을 제외하면 해외시장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