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경욱이 또…‘골든타임 기껏 3분’ 실언에 여야 “입 좀 닫고 가만히” 비판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6.03 07:12:29 | 수정 : 2019.06.03 08:34:05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헝가리 유람선 참사에 관련해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정치권과 누리꾼들은 실종자 가족들을 생각하지 않은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사고 발생 이틀째인 지난달 3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타깝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는 글을 올렸다.

논란이 일자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는 문장을 덧붙였다.

민 대변인는 “사고 이후 상당시간이 지난 뒤, 구조대를 보내며 속도전을 강조한 것이 맞지 않다는 취지”라고 해명했지만 비판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의 무능한 대처 못지않게 국민에게 상처가 된 것은 국민의 비통한 마음과는 한참 동떨어진 정권의 태도였다”라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제발 금수보다 못한 인간은 되지 말자”고 했다.

민주평화당은 논평에서 “제발 입 좀 닫고 가만히 있으라”고 했고, 정의당도 “국민적 슬픔을 정쟁거리로 삼고자 한 의도가 끔찍하다”고 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