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번째 서울퀴어축제, 서울광장서 시작…대한문 광장에선 반대 집회

한전진 기자입력 : 2019.06.01 15:19:46 | 수정 : 2019.06.01 17:10:44

사진=연합뉴스

제20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대표 행사 '서울퀴어퍼레이드'가 1일 서울광장 오후 4시부터 진행된다.

2000년 50여명 참여로 시작한 서울퀴어퍼레이드는 매해 규모가 커지면서 지난해에는 6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올해는 참가자가 더 많을 것으로 주최 측은 예상하고 있다.

행사 전날에도 서울광장에 3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분홍색 불빛으로 커다랗게 빛나는 점을 만드는 '서울핑크닷' 행사가 진행됐다.

현재 서울광장에는 성소수자 인식개선을 촉구하는 여러 기관과 단체의 부스 74개가 들어섰다.

국내 인권단체와 대학 성소수자 동아리, 캐나다 등 주요국 대사관 등이 참여했으며 구글코리아 등 기업들과 정의당, 녹색당 등 정당들도 부스를 꾸렸다.

민주노총과 차별금지법제정연대도 서울퀴어문화축제 포토존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했다.

한편 축제가 열리는 현장 맞은편 대한문 광장에서는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가 열렸다.

집회 참석자들은 '성평등 NO, 양성평등 YES', '남녀는 선천적 동성애는 후천적 성적 지향' 등이 적힌 팻말과 플래카드를 들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동성애 차별금지법은 동성애 비판과 부정적 입장을 차별로 간주해 처벌하는 것으로 양심과 신앙, 학문,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역차별"이라고 주장했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