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국 버지니아 총격사건 "무차별 총기난사…11명 사망·6명 부상"

한전진 기자입력 : 2019.06.01 10:29:21 | 수정 : 2019.06.01 10:28:04

AP=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는 1일 로이터·AFP통신 등 외신의 보도를 빌어 미국 버지니아주의 버지니아비치시 청사 일대에서 31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사건은 이날 오후 4시께 워싱턴 D.C.에서 남동쪽으로 320㎞ 떨어진 해안도시인 버지니아비치 도심의 시 청사 단지 내 한 건물에서 발생했다.

용의자는 건물에 들어서자마자 사람들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시 산하 기관에서 오랫동안 재직한 직원으로 신원이 확인됐다.

현재까지 11명이 사망하고 최소 6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중에는 경찰관도 포함됐는데 그는 방탄복을 입은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총격 용의자 1명도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범행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경찰에 의해 사살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연합뉴스는 그가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뒤에 숨졌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범인이 평소 무언가에 불만을 토로해왔다는 점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