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ERA 전체 1위’ 류현진, NL 다승 단독 선두 등극… 사이영상도 보인다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5.31 14:51:34 | 수정 : 2019.05.31 15:08:43

류현진(LA 다저스·32)이 다시 한 번 완벽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⅔이닝 동안 106구를 던져 7삼진 4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소속팀 LA 다저스가 2-0으로 승리하며 류현진은 시즌 8승째를 챙겼다. 

류현진은 시즌 8승(1패)을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다승 부분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전까지 맥스 프리드(애틀란타), 브랜든 우드워드(밀워키)와 함께 7승으로 공동 선두였지만 승리를 추가하며 류현진이 1위로 올라섰다.

또한 류현진이 기록한 시즌 8승은 메이저리그 전체 2위 기록이다. 아메리칸리그(AL)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저스틴 벌렌더(8승 2패)와 함께 공동 2위다. 류현진 보다 승리가 많은 투수는 뉴욕 양키스의 도밍고 헤르만으로 9승을 기록 중이다. 

사이영상 수상에도 성큼 다가갔다.   

류현진은 현재 평균자책점 부분에서 리그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다. 메츠 경기 전까지 1.65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던 류현진은 이날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1.45까지 떨어트렸다. 올 시즌 정규이닝을 채운 투수 중 유일학 1점대 방어율을 유지하고 있다. 

평균자책점 2위 미네소타 트윈스 제이크 오도리지(2.16)와 3위 잭 데이비스(2.19)로 차이가 꽤 난다.

류현진은 세부 스탯 부분에서도 리그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은 0.81로 벌렌더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기존 1위 기록인 9이닝 당 볼넷은 0.62개로 낮춰 애리조나 잭 그레인키(1.27)과 격차를 벌렸다. 여기에 볼넷 대비 삼진 비율(K/BB)도 13.9로 끌어올려 2위 클리블랜드 카를로스 카라스코(7.18)과 비교해 압도적인 우위를 자랑 중이다.

이날 호투로 류현진의 ‘이달의 투수상’ 수상이 유력해졌다.

류현진의 5월 성적은 6경기 5승 평균자책점은 0.59(45⅔이닝 3실점)로 압도적이다.

류현진의 경쟁자로 손꼽히는 마이크 소로카(애틀란타)는 5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0.79(34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또 다른 경쟁자 우드러프는 5경기 5승 평균자책점 1.36(33이닝 5실점)으로 류현진의 평균 성적에 미치지 못한다. 

류현진이 ‘이달의 투수상’을 수상할 경우 한국인 선수로는 1998년 7월 박찬호에 이어 두 번째 기록이 된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류현진은 아직 수상 경험이 없다.

이날 경기가 끝나고 류현진을 향한 찬사가 이어졌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류현진을 올스타전으로 뽑아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매체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메츠의 시리즈에서는 리그 최고의 투수들 중 일부가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이번 주 최고의 선발투수는 올해 최고의 좌완인 다저스 좌완 류현진이었다”고 호평했다.

이어 “류현진은 8승1패 평균자책점 1.48로 첫 올스타전 출전을 앞두고 있다. 그는 내셔널리그 다승과 평균자책점 선두”라고 극찬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