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7⅔이닝 7K 무실점’ 류현진, 시즌 8승 달성

‘7⅔이닝 7K 무실점’ 류현진, 시즌 8승 달성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5.31 13:57:22 | 수정 : 2019.05.31 14:47:13

사진=로이터 연합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32)이 시즌 8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⅔이닝 동안 106개의 공을 던져 7삼진 4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1.65에서 1.48까지 내려갔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시즌 8승(1패)째를 따낸 류현진은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브랜든 우드러프(밀워키)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다승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내셔널리그 다승 부분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또한 류현진은 5월 이달의 투수로 선정될 것이 유력해졌다.

류현진의 5월 성적은 6경기 5승 평균자책점은 0.59(45⅔이닝 3실점)로 경쟁자들보다 뛰어나다.

류현진의 경쟁자로 손꼽히는 마이크 소로카(애틀란타)는 5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0.79(34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또 다른 경쟁자 우드러프는 5경기 5승 평균자책점 1.36(33이닝 5실점)으로 류현진의 평균 성적에 미치지 못한다.

류현진이 ‘이달의 투수상’을 수상할 경우 한국인 선수로는 1998년 7월 박찬호에 이어 두 번째 기록이 된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류현진은 아직 수상 경험이 없다.

1회 메츠의 타선을 삼자범퇴로 돌려보낸 류현진은 2회에 다소 흔들렸다.

2회초 토드 프레이저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카를로스 고메즈에게 안타를 맞았다.

실점위기에서 아데니 에체베리아를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토마스 니도를 삼진 처리하며 실점 위기를 극복했다. 

3회에 삼진 두 개, 4회에 삼진 한 개를 추가하며 호투를 이어간 류현진은 5회에 2아웃 상황에서 니도에게 우익수 앞 안타를 맞았지만 바르가스를 투수 직선타로 막았다.

6회에 선두타자 아메드 로사리오와 J.D 데이비스를 잡아낸 뒤 마이클 콘포토를 상대로 삼진으로 요리했다. 7회에는 선두타자 알론소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들을 범타로 돌려보냈다.

8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사 상황에서 대타로 나선 윌슨 라모스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다. 이후 로사리오를 상대로 아웃카운트를 추가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마운드를 이어 받은 마무리투수 켈리 젠슨은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류현진의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다저스는 2-0으로 승리했다. 1회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의 3루타 이후 맥스 먼시가결승 타점을 올렸고, 이후 8회 키케 에르난데스가 추가점을 올렸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